장혜숙의 ‘묘한 세상’ 한국미술대전 우수상

7

묘한세상 작품 일부 / 영동군한국미술협회 영동지부(지부장 김길남) 회원들이 제39회 대한민

묘한세상 작품 일부 / 영동군

한국미술협회 영동지부(지부장 김길남) 회원들이 제39회 대한민국미술대전 구상 부문에서 대거 입상했다.

이번 대한민국미술대전 구상 부문에서 장혜숙(56세, 영동읍 영동시장1길) 회원의 ‘묘한 세상(한국화)’이 우수상을 영예를 안았다.

또한 심영숙 회원의 ‘진심(한국화)’, 전은 회원의 ‘여름의 향기(summer breeze)(서양화)’가 입선을 차지했다.

이번에 입상한 회원들은 지난달 7일 열린 제45회 충북미술대전에서도 입상해 이번 대회에 출품했으며, 섬세한 표현과 독특한 감각으로 재능을 인정받았다.

우수상 입상을 한 장혜숙 회원은 한국미술협회에 입회자격을 자동으로 부여받게 되며 2021년 상반기 이사회에서 초대작가로 인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