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태릉골프장에 아파트 짓는다… ’50층 강남 아파트’ 나온다

7

정부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
수도권 13만2000가구 추가공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공급확대 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 뉴스1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잡기 위해 5번째 주택 공급 대책을 내놓았다. 공기업이 참여하는 재건축 제도를 도입하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 용적률 및 층고제한을 대폭 완화한다. 강남 한강변 재건축 단지는 50층까지 올릴 수 있게 돼 서울의 스카이라인이 바뀌게 됐다. 

서울 노원구의 태릉골프장 부지 등 택지 발굴도 병행해 수도권에 모두 13만2000가구의 주택을 추가로 푼다. 

정부는 4일 합동브리핑을 열어 서울권역을 중심으로 주택을 총 ’26만2000가구+α’ 규모로 수혈하는 내용의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정부가 제시한 목표치에는 신규공급 13만2000가구+α, 예정된 공공분양 물량을 앞당긴 사전청약 6만가구, 5·6 대책에서 이미 발표된 7만가구의 공급예정 물량이 포함돼 있다.

우선 정부는 ‘공공 참여형 고밀도 재건축’을 도입해 향후 5년간 총 5만가구를 공급한다. 

공공 재건축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참여해 사업을 함께 이끌어가는 새로운 형식의 재건축이다. 이를 위해 주택소유자 3분의 2의 동의가 필요하다.

일부 주택을 기부채납한다는 조건으로 용적률을 500%까지 높여주고, 35층으로 묶여있던 서울 주택 층수제한도 50층까지로 완화한다. 다만 분양가 상한제는 공공 재건축에도 적용된다.

신규부지도 적극 발굴한다.

군 골프장인 태릉골프장을 비롯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강남구 LH 서울지역본부 등 공공 유휴부지도 공공택지로 개발해 3만3000가구를 확보한다. 

3만가구 수준으로 예정됐던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물량도 6만가구로 2배 가량 늘린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늘어나는 공급물량 중 50% 이상을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와 청년, 신혼부부에게 우선 배정할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주택시장 불안요인을 조기에 해소하고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검토했다”며 “공급 부족 우려라는 불안 심리를 조기에 차단하고 미래 수요에도 선제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대책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