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홍콩시장 첫 진출…2600억 도로공사 수주

6

홍콩 북부 신계지역에 우회도로 건설

 

대우건설이 홍콩 시장에 첫 진출하며 교두보를 마련했다.

대우건설은 홍콩 북부 신계(新界) 지역에 건설하는 2억1800만 달러(약 2600억원) 규모의 ‘판링 우회도로 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홍콩 토목개발부(CEDD)가 발주한 이 공사는 판링 신도시와 기존 고속도로를 잇는 우회도로를 짓는 프로젝트다.

고가도로 990m, 지하도로 490m, 기존도로 연결공사, 방음벽 공사 등 왕복 4차선 도로를 건설하는 총 3개의 패키지 중 2번째에 해당한다. 

대우건설이 48%, 현지 건설사 52%의 지분으로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따냈다. 공사 기간은 59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진입장벽이 높은 홍콩 건설 시장에 대우건설이 처음으로 진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홍콩이 최근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정치적으로 혼란을 겪고 있지만, 홍콩 정부는 사전에 재원을 확보한 후 공사를 발주하기에 공사 수행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