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1일) 생일 맞이한 ‘만 20세’ 배우, 미모 폭발한 근황 올라왔다 (사진)

3

데뷔 12년 차 맞이한 만 20세 배우
김수현·서예지와 식구된 이후 행보 기대감 UP

배우 김새론 씨가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31일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김새론 씨의 생일을 맞이해 3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하 골드메달리스트 공식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네이비 컬러 의상을 입은 김새론 씨가 담겼다. 앞머리 없이 긴 생머리 스타일의 그는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커다란 눈과 오똑한 코, 우윳빛깔 피부까지 한층 성숙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에 누리꾼들은 “생일 축하해요 배우님”, “더 예뻐졌네”, “오늘 행복한 하루 보내요”, “빨리 컴백해 주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2000년생으로 올해 만 20세인 김새론 씨는 2009년 영화 ‘여행자’로 데뷔했다. 이듬해인 2010년에는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과 호흡을 맞추며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그는 영화 ‘눈길’, ‘동네사람들’, 드라마 ‘마녀보감’,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4’, ‘레버리지:사기조작단’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특히 김새론 씨는 올해 초 김수현, 서예지 씨가 소속된 신생 엔터테인먼트사 골드메달리스트와 전속계약을 체결,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