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무시할 정도로 비싼 가격 때문에 화제 모으고 있는 에르메스 백

8

헤르메스 히말라야 버킨백
무려 3억5600만원에 경매

사진출처 / 크리스티

악어가죽으로 만든 에르메스 핸드백이 23만파운드(약 3억5600만원) 가격표로 새로운 비대면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

29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헤르메스 히말라야 버킨백이 23만파운드에 팔리며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이 핸드백은 런던에 본사를 둔 크리스티 경매에서 온라인 판매를 통해 구매한 것이다. 이 가격은 핸드백을 온라인 경매에서 산 것 중에서 가장 비싼 경우다. 

히말라야 버킨백은 영국 출신의 프랑스 여배우 제인 버킨의 이름을 따고 색상은 히말라야 색상을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나일로디커스 악어가죽으로 만들어졌으며, 18캐럿 백금과 다이아몬드로 장식되어 있다. 

크리스티의 핸드백과 액세서리 판매부장인 레이첼 코프스키는 “히말라야 버킨백은 세계에서 가장 수집하기 쉬운 핸드백이며 수집가들에게는 성배로 불린다”라며 “최고 수준의 장인이 정성을 들여 만들었으며 장인 정신의 정점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크리스티

이어 “이런 백은 매우 드물지만 얼마나 만들어졌는지 정확한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다. 우리 고객은 국제적인 수집가들인데, 대부분 그것들을 사용하고 과시하기 위해 구입하기를 원하는 여성”이라며 “어떤 사람들은 전시용으로 보관하지만 착용할 수 있는 예술품으로 결혼식과 같은 매우 특별한 경우에만 착용한다”라고 전했다. 

2017년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 또 다른 히말라야 버킨백이 30만5000파운드(약 4억7200만원)의 판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핸드백 시장은 최근 1년 동안 가치가 40%나 증가하면서 활기를 띠고 있다. 최근에는 예술품과 주식보다 더 안전하고 수익성 있는 투자로 여겨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