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사업부별 극명한 온도차이를 보이고 있다”

8

건축자재 선전에도 쉽지 않은 실적 개선
턴어라운드의 관점은 자동차소재

 

DB금융투자는 31일 LG하우시스에 대해 건축자재 선전에도 실적 개선이 쉽지 않으며 턴어라운드의 관건은 자동차 소재라고 전했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LG하우시스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3.9% 줄어든 7201억원, 영업이익은 55.6% 감소한 132억원, 세전이익은 90.5% 하락한 20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소폭 하회했다”라며 “입주 물량 감소로 인해 건축자재 매출액이 감소했지만 아파트 거래량 증가로 인한 인테리어 수요 확대, 원재료 가격 하향 안정화로 비교적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시현했지만, 자동차소재 및 산업용필름이 20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전사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조윤호 연구원은 “연내 건축자재 부문의 실적은 양호할 전망”이라며 “입주물량 감소세가 지속되더라도 인테리어 수요 증가 및 원재료 가격 하향 안정화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 연구원은 “결국 LG하우시스 실적의 관건은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이 될 것”이라며 “2017년 하반기 이후 수요 악화로 매출액이 2000억원대 초반에 그치며 영업적자가 지속되고 있는데 당분간 극적인 실적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아파트거래량이 늘어나고 인테리어 수요 확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LG하우스시스의 주가도 6만원 대를 회복했지만 자동차소재 및 산업용필름의 흑자 전환 없이는 실적 개선세를 이어나가기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