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더라도… 내 ‘로트와일러’는 안락사 못 시키겠습니다” (영상)

3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일어난 사건
3년 전에도 같은 사고 낸 로트와일러… 견주 “조심하라고 했잖아요”

셔터스톡

맹견 로트와일러가 소형견을 물어 죽인 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견주 측 입장이 전해졌다.

지난 30일 SBS ‘8시 뉴스’는 얼마 전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일어난 개물림 사망사고에 대해 보도했다. 대형 맹견인 로트와일러가 소형견 스피츠를 순식간에 공격해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다.

유튜브 ‘SBS 뉴스’

피해견주는 가해견주를 동몰보호법상 안전조치 위반 등 혐의로 서울 은평경찰서에서 고소했다. 그러나 반려동물이 법적으로 ‘물건’에 해당하기 때문에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으면 재물손괴죄 적용이 어렵다. 입마개 등 안전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300만 원 벌금이 부과된다.

이 로트와일러는 지난 2017년에도 집에서 뛰쳐나와 소형견을 물어 사망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변 이웃들은 “입마개도 안 하고 끌고 다니는데 어떻게 하면 좋냐”고 토로했다.

반려견 견주는 로트와일러를 개 훈련시설에 보낸 상태다. 그는 “솔직히 말해서 입마개를 못 했다. 밤에 아무도 없을 때는 편하게 해주고 그러는 것”이라며 “내가 죽더라도 개는 안락사 못 시키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