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 원 짜리 호텔 문, 자는 내내 열려 있었습니다”

3

JTBC “잠금 장치 열리는 현상 발생…취객 난입”
지난해부터 문 잠금 장치 관련 고객 불만 42건 이어져

여성 세 명이 묵고 있는 호텔 방에 만취한 남성 두 명이 들어오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30일 JTBC는 하룻밤에 40만 원 가까이하는 강릉 모 고급 대형 호텔에서 ‘문 열림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잠자고 있는데 취객이 들어왔다…’열리는 호텔 문’ 왜? 새벽에 곤히 자고 있는데 갑자기 호텔 방의 문이 열리고, 거기에다 술에 취한 남성들이 들어 온다면 얼마나 놀랄까요. 하룻밤에 40..

news.jtbc.joins.com

지난 20일 새벽 해당 호텔에는 여성 세 명이 한 객실에서 잠을 청하고 있었다. 그러나 갑자기 여성들이 자고 있는 방에 만취한 남성 두 명이 들어오는 상황이 발생했다.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 이하 셔터스톡

JTBC 보도에서 여성들은 “검은 물체가 침대 근처에 왔다. 너무 무서웠다. 소리를 계속 질렀고 손이 덜덜 떨렸다”라고 공포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방에 들어온 남성들은 알고 보니 ‘다른 방 손님들’이었다. 술에 취한 상태로 복도에서 방을 잘못 찾아 들어갔는데 문이 열려 버린 것이다.

해당 사건을 보도한 JTBC 기자는 직접 해당 강릉 호텔에 방문해 문 잠금 장치 안전성을 시험했다. 그 결과 문을 닫으면 ‘철컥’ 소리가 나면서 틈 없이 잠기긴 하지만, 손으로 앞 부분을 조금만 밀면 슥 하고 열리는 어처구니 없는 현상이 발생했다.

취재를 시작하자 호텔 측은 결국 문 잠금 장치 관련 고객 불만이 42건 가량 이어져 왔다고 인정했다.

호텔은 “문을 활짝 열었다가 닫으면 제대로 잠긴다. 모든 객실 문이 잘 잠기는지 확인하라는 안내문을 붙이겠다”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