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00ㅏㄹ0ㅕ줴0애요0“ 장난인 줄 알았던 119 신고…’SOS’ 신호였다

3

알아보기 힘든 문자메시지 신고
기지를 발휘한 소방장으로 인해 시민 목숨 살려

“ㅅ00ㅏㄹ0ㅕ줴0애요0”, “ㅏ0사ㅏㅇ려0ㅔ요”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이하 뉴스1

지난 19일 강원도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로 위와 같은 문자메시지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자 A 씨는 오전 7시 47분께 “ㅅ00ㅏㄹ0ㅕ줴0애요0”라는 문자를 시작으로 1분 뒤에는 “ㅏ0사ㅏㅇ려0ㅔ요”, 그로부터 7분이 지난 뒤 특정 지명으로 보이는 두 글자와 함께 세 자리 숫자를 적은 문자를 보내왔다.

신고를 접수한 김웅종(41) 소방장은 오인 신고로 의심했지만, 메시지가 ‘살려주세요’라는 의미에 가까운 점신고자가 전화를 받지 않는 점으로 미루어보아 긴급상황일지도 모른다고 판단했다. 

유력한 신고지를 찾은 김 소방장은 해당 지역으로 구급대를 출동시킴과 동시에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다.

 

그렇게 도착한 현장에서 집안 곳곳을 살펴본 구급대원 등은 A 씨 방문이 굳게 닫혀 있었고, 창문으로 확인한 결과 A 씨는 방문 앞에 쓰러져 있었다.

이후 A 씨를 병원으로 옮겼고, 구급대원들의 노력으로 A 씨는 병원 도착 전 의식과 호흡이 돌아와 무사히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