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2Q 선방…충당금 3배 늘렸는데 순이익도 늘었다

4

상반기 순익 9100억…농업지원사업비 포함시 1조원대

NH농협금융그룹이 2분기 ‘코로나 충당금’을 대거 쌓았음에도 순이익 방어에 성공했다. 직전 분기 대비 68.%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1조원 가량의 순이익을 냈다. 

농협금융은 2분기 5716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28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3%, 1분기와 비교해서는 68.8% 늘었다.

상반기 전체로는 9102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코로나19 여파를 감안해 분기마다 충당금을 적립한 결과 지난해 같은기간보다는 8.7% 줄었다. 

농협법에 의해 농협금융이 농업·농촌을 위해 지원하는 분담금 성격의 농업지원사업비 2141억원을 감안하면 상반기 순이익은 1조599억원이다.

농협금융의 상반기 충당금 규모는 1분기 828억원, 2분기 2400억원이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3조9201억원, 수수료 이익은 7658억원이었다. 

총자산은 473조8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0.9%(46조7000억원) 증가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72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1188억원) 감소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529억원) 증가했지만 충당을금 추가 적립한 까닭이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2617억원, 농협생명 404억원, 농협손해보험 419억원, 농협캐피탈 285억원의 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