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민스님이 미국 아파트 소유 논란에 밝힌 입장

11
혜민스님, 3일 “크게 반성하고 중다운 삶 살 것”
뉴욕 아파트 소유 여부에 대해선 명확답변 피해
혜민스님(왼쪽)과 미국 뉴욕의 주상복합빌딩 전경(해당 기사와 무관). /뉴스1, 언스플래시

‘남산뷰’ 자택에 이어 미국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이 불거진 혜민 스님이 과거의 일을 반성하고 ‘중다운 삶’을 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혜민 스님은 해당 매체를 통해 “이번을 계기로 제 삶을 크게 반성하고 중다운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식 승려가 된 후로 미국 뉴욕 브루클린 아파트를 구매·보유한 의혹이 있다는 전날 연합뉴스 보도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았던 것을 두고 “제 삶이 너무 창피스럽고 부끄러워서 솔직히 좀 무서워서 답신을 바로 못 드렸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아파트가 자신이 구매해 보유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연합뉴스는 ‘라이언 봉석 주(RYAN BONGSEOK JOO)’라는 인물의 부동산 등기 이력 문서를 분석한 결과, 그가 2011년 5월 외국인 B씨와 함께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N 주상복합아파트 한 채를 약 61만달러(6억6700여만원)에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라이언 봉석 주는 미국 국적자인 혜민스님의 미국 이름이다. 그의 출가 전 속명은 주봉석이다.

자신이 대표이자 명상 앱인 ‘코끼리’를 출시한 주식회사 마음수업의 법인 등기부 역시 대표이사로 ‘미합중국인 주봉석(JOO RYAN BONGSEOK)’이라는 이름이 기재돼 있다.

이 같은 정황으로 볼 때 라이언 봉석 주와 혜민스님은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점쳐진다는 게 연합뉴스의 설명이다.

혜민스님은 현재 서울 종로구 삼청동 자택을 떠나 모처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달 29일부터 시작한 석 달간의 집중 수행인 ‘동안거(冬安居)’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그는 지난 16일 ‘남산뷰’ 자택 공개 뒤로 ‘풀(full) 소유’ 논란이 일자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1974년생인 혜민스님은 청소년기를 국내에서 보낸 뒤 미국으로 넘어가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 석사,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7년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햄프셔대에서 종교학 교수를 지냈으며 2000년엔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아 예비 승려가 됐다.

2008년 직지사에서 비구계를 수지하고 대한불교조계종의 정식 승려가 된 후 2012년 낸 명상 에세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낸 뒤로 독자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