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코로나 확진…영어 시간부터 목 아파” 수험생 추정 트위터 글 논란

12
영어 시간부터 목이 아팠다고 밝힌 이용자
재수생이라 최저 맞추기 위해 시험 봤다고 밝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수험생으로 보이는 한 트위터 이용자의 트윗이 논란되고 있다.

3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저희 아버지가 오늘 수능 당일날 확진을 받으셨다. 제가 재수생이고 최저를 맞춰야 반드시 가려는 대학에 갈 수 있어서. 정말 죄송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리트윗 해달라. 아직 확진 검사는 못 받았다. 매원고등학교 11수능장에서 시험 본 분들. 저는 맨 오른쪽 끝자리였다. 영어 시간 이후부터 목이 아팠다. 모두에게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마스크는 KF94가 아닌 덴탈 마스크 사용했다. 오늘 종일 대화는 하지 않았다. 열도 없다. 다만 목이 너무 아프다”라고 밝혔다.

잠시 후 이 트위터 이용자는 “지금 난리 쳐서 보건소 문 두들겨서 검사받았다. 중간에 증상이 나타난 건 만성 비염일 거로 생각했다. 저도 지금 너무 화난다”며 “욕먹을 각오 하고 솔직하게 올린 글이다”라고 전했다.

해당 트윗은 현재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이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