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후 잠잠했던 대구…집단감염 또 터졌다

8
교회발 집단감염 확인된 대구시
대구예수중심교회 신도 9명 확진…320명 전수검사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이하 뉴스1

대구에서 교회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이후 대구시 서구 중리동 소재 대구예수중심교회 신도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된 신도 2명에 이은 추가 확진자다.

이 교회에서는 앞서 지난 27일 이 교회에 다니는 80대 여성(동구) 한 명이 처음으로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이 교인 320명 명단을 넘겨받아 전수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보건 당국은 앞으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교회 신도 등 명단이 추가로 나올 수 있고,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신도가 상당수이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28일 확인한 신규 확진자 1명이 동구 소재 모 헤어샵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n차 감염 가능성도 제기된다.

보건 당국은 해당 교회를 대상으로 현장 위험도 평가를 하고 교인 전체를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 교회에서 이달 중 대면 예배를 본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즉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