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제작진이 넉살 위해 준비한 ‘이것’

6
‘놀토’ 공식 계정에 갑자기 공개된 넉살 자리
의자 위에 놓인 담요가 눈길 끌어
이하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이 넉살에게 편견 없는 배려를 실천했다.

29일 놀라운 토요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스튜디오 내 넉살 자리를 찍은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메모장에 ‘넉살’이라고 적혀있었고 의자 위에 담요가 놓여 있었다.

놀라운 토요일 인스타그램

제작진은 사진과 함께 “편견 없는 놀토. 모든 여성팀에게는 담요를”이라고 썼다. 이어 “#넉언니 #따뜻하시죠”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넉살은 앞서 ‘놀라운 토요일’에서 여성팀으로 활약한 바 있다. 또한 다양한 분장을 시도했는데 특히 영화 ‘레옹’ 여주인공 마틸다 등 여장이 잘 어울리는 멤버로 화제 됐다.

이하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이 게시물에 네티즌들은 “넉안니 항상 따뜻하게 넉언니 몸 소중해요”, “ㅋㅋㅋㅋ 넉언니 많이 편하겠다”, “ㅋㅋㅋㅋ 넉언니~ 사랑해요!”, “ㅋㅋㅋㅋ 역시 여성분을 생각해주는 놀토팀 짬바” 등 댓글을 달며 제작진의 농담에 공감했다.

이하 인스타그램 댓글 창

반면 일부 네티즌은 “이게 편견입니다…”, “머리카락을 길었단 이유로 ‘언니’라고 칭하는 게 편견이죠”라고 지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