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하반기 실적 중국 매출 회복에 달려”

8
3분기 : 고개를 드는 중국 럭셔리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9일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올해 3분기 온라인 채널과 프리미엄 제품군에 집중한 효과가 4분기 중국 최대 쇼핑행사인 광군제를 기점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2.4% 감소한 1조886억원, 영업이익은 47.9% 줄어든 560억원을 기록했다”라며 “온라인 판매 채널 호조, 비용 효율화 등으로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상회했다”라고 설명했다.

오린아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사업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1.5% 감소한 5343억원이었고, 코로나19 영향 지속으로 인해 면세점 매출액이 49.3% 줄어든 2220억원을 기록했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쉬프트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아모레퍼시픽은 디지털 부문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에 마케팅 비용의 50~60% 수준을 디지털에 투입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국내 이커머스 매출액은 전년대비 40% 증가했고, 전략에 대한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는 중으로 판단한다”라고 덧붙였다.

오 연구원은 “2분기 아시아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2.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비용 통제 등을 통해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 전년 동기대비 54.5% 감소한 157억원을 기록했다”라며 “이 중 중국 매출액은 현지화 매출 기준 10% 초반의 하락세를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내 이니스프리 브랜드는 매장 폐점 영향으로 매출액이 20% 후반 수준 하락했으나, 설화수는 20% 이상 성장했으며 특히 럭셔리 브랜드의 온라인 성장률은 80% 이상 달성해 고무적”이라며 “중국은 과거 라네즈와 이니스프리 위주의 성장이 럭셔리 주도로 변화하는 과정이라 판단하며, 이에 광군제 관련 브랜드 성과에 대해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홍콩은 관광객 감소로 현지화 기준 40% 수준의 매출 하락을 보였으며, 북미와 유럽 부문은 코로나 영향 및 오프라인 채널 조정으로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하락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디지털 채널 집중 전략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어 긍정적 신호로 판단한다”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