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애플 CEO가 이건희 회장 빈소에 특별한 조화를 보냈다”

7

고 이건희 회장 별세에 애플 CEO가 보인 반응
이재용 부회장도 스티브 잡스 추도식에 참석

운구 차량에 고 이건희 회장 영정 사진이 실려 있다 / 뉴스1

삼성의 라이벌, 애플의 CEO 팀 쿡(Tim Cook)이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팀 쿡 CEO는 이건희 회장 별세 소식을 접한 뒤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고 중앙일보가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26일 빈소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근조 화환을 보냈다. 애플이 보낸 근조 화환은 한국식 3단 화환이 아닌 ‘1단 화환’이었다. 양쪽에 거는 대형 리본 대신 직사각형 푯말 첫째 줄에 ‘APPLE(애플)’, 둘째 줄에는 ‘TIM COOK(팀 쿡)’이라고 적어넣었다. (조화 사진 보기) 

이에 대해 중앙일보는 “고인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1년 애플의 창업자 고 스티브 잡스의 추도식에 참석한 데 대한 답례 성격이다. 고인의 별세 소식을 접한 애플 미국 쿠퍼티노 본사의 고위 경영진이 직접 내린 결정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팀 쿡 CEO와 2000년대 중반부터 지금까지 친분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독] 애플 팀 쿡 CEO, 고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 보냈다 애플이 미국 본사 차원에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에 빈소를 보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고인의 아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1년 애플의 창업자 고 스티브 잡스의 추도식에 참석한 데 대한 답례 성격이다. 9년 전인 2011년 11월 이 부회장은 개인

중앙일보

이 소식은 29일 커뮤니티 ‘더쿠’에도 올라와 화제가 됐다.

한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에 댓글로 “애플 로고 그려져 있을 줄 알았는데 친절하게 기본 폰트네”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애플 본사에서 조화 보낸 게 너무 한국적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팀 쿡이랑 이재용 부회장도 친하다는 데 전화기로 그만 좀 싸웠으면”이라는 댓글도 있었다. 

커뮤니티 더쿠에 올라온 관련 댓글 / 더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1년 미국 스탠퍼드대학 내 교회인 ‘메모리얼 처치’에서 열린 고 스티브 잡스 추도식에 참석했다 / 이하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생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