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팔복동에 드론산업 지원 거점공간 조성

16

시, 12월까지 팔복동 전주첨단벤처단지 전주혁신창업허브 내에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 조성
입주기업의 기술을 혁신시키고 신제품 개발 등을 지원할 첨단 드론공용장비 25종 구축
기업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다양한 네트워킹 활동을 통해 협업 생태계 조성 기대

전주 팔복동에 드론산업 지원 거점공간 조성 / 전주시

전북 전주시 팔복동에 드론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고 성장을 지원할 거점공간이 조성된다.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 팔복동 전주첨단벤처단지 전주혁신창업허브 내 1층과 5층에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를 구축,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는 유망기업과 드론·PAV(개인항공기) 분야 신성장기업 등을 유치해 첨단 드론공용장비를 활용한 기업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다양한 네트워킹으로 업종 간 협업이 이뤄지는 기업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  

시는 입주기업의 기술 혁신과 신제품 개발 등을 지원할 수 있는 첨단 드론공용장비 25종을 구축하기 위해 국비 40억원을 확보한 상태로 우선 12월까지 10억 원을 들여 핵심 장비를 구입한 뒤 내년 상반기에 추가 장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수소연료전지기업, 드론관련 기업체 등 산·학·연 12개 기관이 입주를 확정했으며, 이들 기관은 첨단 드론공용장비들을 활용해 △드론기체 경량화(소재·부품) △체공시간 연장(배터리) △운용·제어기술(소프트웨어) 등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시는 입주기업이 첨단장비를 적절히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인력을 상주시키기로 했으며, 또 부품성능 개선, 신제품 개발, 사업화 등 역량강화 프로그램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시는 수소·탄소 융복합 기반 드론기술을 활용해 수소드론 하천관리 및 방범시스템 실증 등 다양한 드론활용 사업모델을 발굴할 ‘드론 메가시티’ 인프라 구축에도 힘쓸 계획이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입주한 기술주도형 드론기업들의 역량이 강화돼 국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은 물론 세계 드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는 전략적으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지속 발굴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인 드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