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9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이라크 교통부장관 면담

나세르 알 시블리 이라크 교통부 장관(왼쪽),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가운데), 정현석 대우건설 부장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 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24일 대우건설은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교통부 장관을 만나 바스라주에서 수행하고 있는 알 포우(Al-Faw) 신항만 공사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 현재 추진되고 있는 연계 공사에 관한 협의를 했다.

면담 이후 대우건설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이라크 정부에 기증했다. 기부된 진단키트는 총 1만8000 건의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8일에도 신항만 공사를 진행중인 알 포우 시에 코로나19 진단키트 2400개를 기부했다.

현재 대우건설이 수행 중인 알 포우 신항만 공사의 현장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상태다. 대우건설은 건설 현장에서 마스크, 소독제 사용 등 기본 방역관리에 힘쓰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정부와 협의중인 신항만 추가 공사가 빠른 시일 내에 결실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