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국제수사’ 김희원, “’담보’, ‘국제수사’ 추석의 남자로 만들어 달라”

8

배우 김희원이 ‘아저씨’ 악역 당시를 회상했다
2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국제수사’ 언론시사회 열려

배우 김희원이 ‘아저씨’ 악역 당시를 회상했다.

2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하 쇼박스

시사회 이후 상영관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 연결로 기자간담회에가 진행됐다. 기자간담회에는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 김봉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날 김희원은 ‘아저씨’에 이어 ”국제수사’에서 악역을 맡은 것에 대해 “다르게 하고 싶었다. 화려하고 빠르고 거침없고. 코미디라고 해서 오버하지 않도록 연기 톤을 잡는 게 힘들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저씨’는 감정에만 집중했다면, 이번 작품은 유쾌하고 화려하게 하려고 했던 게 다른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올 추석 영화 ‘담보’와 ‘국제수사’로 관객을 찾는 소회를 밝혔다. 김희원은 “관객분들이 많이 오셔야 ‘추석의 남자’가 될 수 있을 거 같다”며 “방역 철저히 하시고 오시라. ‘추석의 남자’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으로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가 출연한다. 오는 29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