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까지…” 국내 연구진, 고사리서 ‘코로나19’ 치료 성분 발견했다

7

고려대 연구진, 천연 고사리서 코로나19 치료 활성 성분 발견
특허 출원 마쳐…치료제 개발에 도움 기대

고려대학교 박길홍 교수 / 뉴스1

국내 연구진이 천연 고사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성 성분을 발견했다.

고려대학교는 박길홍 의과대학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교수팀이 고사리 뿌리줄기 추출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억제 성분을 확인해 국내 특허 출원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은 해당 성분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효과 입증을 위해 원숭이 신장 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통한 실험을 진행했다.

고사리 / 셔터스톡

연구팀은 “이 활성 성분 내 바이러스 증식억제 효능이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코로나19 치료 약물보다 강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 같은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활발해 예방과 치료용 항체의 임상효과가 단기간에 감소한다”면서 “미래 변종도 치료할 수 있는 항체 개발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 성과가 앞으로 지속적 출현이 예상되는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