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실적과 주가가 오르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8

하반기 실적 상향
가전, TV 업그레이드

 

DB금융투자는 17일 LG전자에 대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생활이 늘어나며 가전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LG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LG이노텍을 제외한 수치)을 종전 6220억원에서 7791억원으로, 4분기는 1410억원에서 2046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라며 “H&A(가전), HE(홈 엔터테인먼트) 실적을 상향하였으며,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VS(전장부품), BS(비즈니스 솔루션) 실적은 그대로 유지한다”라고 설명했다.

권성률 연구원은 “H&A는 신가전, 프리미엄 가전 수요 증가로 3분기 매출액이 전년대비 14.8% 증가하고 영업이익률도 10%를 넘을 것”이라며 “TV는 유통매장 정상화 이후로 TV 출하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고, 통상적인 결혼행사, 해외여행 등이 어려워지면서 가전, TV에 대한 업그레이드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라며 “결혼, 여행에 대한 지출이 줄면서 자연스럽게 가전 예산이 증가하게 되고 소비가 프리미엄, 신가전 제품에 집중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LG전자 H&A 매출 중 7대 신가전 매출 비중은 지난해 15%에서 올해 17% 이상으로 증가할 전망”이라며 “TV도 대형인치, OLED제품에 대한 수요가 커서 OLED TV 매출 비중은 19년 28%에서 20년 35%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LG전자는 또 다른 언택트 수혜주”라며 “실적의 상향 사이클은 지속될 것이고 밸류에이션 매력도 여전히 높아 최근 주가 상승에 만족할 때가 아니다”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