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아 스마일게이트 엔터 대표, 포브스 아시아 여성 기업인에 선정

8

장 대표, ‘크로스파이어’ 세계 최고 인기 게임으로 성공 시킨 리더
현재 서비스 진두지휘는 물론, IP 확장 사업에도 힘쓰고 있어

장인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 여성기업인(Asia’s Power Businesswomen)’에 국내 대표 게임사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의 장인아 대표가 선정됐다.

포브스는 지난 14일 아시아에서 비즈니스 환경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여성 기업인 25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 중 한국 여성 기업인은 총 2명으로, 장인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양윤선 메디포스트 대표가 포함됐다.

장 대표는 2007년 직원 20명에 불과하던 스마일게이트에 게임 개발자로 입사해 FPS(일인칭 슈팅)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세계 최고의 인기 게임으로 성공 시킨 리더다. 이에 장 대표는 2015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에 올랐으며, 이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개발자만 600명이 넘는 대형 게임사로 성장했다.

장 대표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대표를 겸임하면서, 현재 스마일게이트 내 주요 게임 개발 및 서비스를 진두지휘 하고 있으며 크로스파이어 IP(지식재산권) 확장 사업에도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