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위메이드 맞손… ‘미르4’로 사업 제휴

6

양사 간 강점 적극 활용, 사업 경쟁력 및 시너지 창출 도모
카카오게임즈 게임에 특화된 밀도 높은 마케팅 전개 예정

카카오게임즈와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미르4’ 출시를 앞두고 전략적 사업 제휴를 16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카카오게임즈와 위메이드가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미르4’ 출시를 앞두고 16일 전략적 사업 제휴를 체결했다. 두 회사 강점을 적극 활용해 사업 경쟁력 및 시너지 창출로 많은 사업 성장 기회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양사는 위메이드 하반기 출시작 ‘미르4’ 사전예약과 정식오픈을 위해 전방위적 마케팅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카카오게임즈가 보유한 소셜 마케팅, 사전예약 광고 등 특화된 마케팅 솔루션을 통해 공동 프로모션을 기획해 이용자 확보에 적극 나선다.

향후 ‘미르4’ 마케팅을 시작으로, 양사 역량을 집중해 모바일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이들은 ‘미르’ 지식재산권(IP)와 카카오 플랫폼 연결로 고도화된 게임 맞춤형 마케팅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미르4’의 우수한 콘텐츠와 카카오게임즈의 플랫폼 경쟁력이 더해지면 시장 경쟁력 확보는 물론,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카카오게임즈와 적극 협력해 이용자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대작 ‘미르4’에 최적화된 맞춤형 소셜 플랫폼모델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성공적인 게임 출시를 위해 이용자층을 세분화 한, 밀도 높은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전 세계 5억명을 열광시킨 원조 한류 게임의 대표주자 ‘미르의 전설2’는 2000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후 중국에서 삼국지, 서유기와 버금가는 3대 경전으로 손꼽히며 중국 내 약 9조4000억원 규모의 ‘전기(‘미르의 전설2’ 중국명)류’ 게임 시장을 자랑하는 초대형 IP로 성장했다.